기사검색
 

2018.11.21 (수)
칼럼
사설
인터뷰|모범
기획/연재
특집/인사말
김강배회장
인사|동정|봉사
> 여론광장
이은구칼럼- 사죄와 반성의 마무리 시점
사죄와 반성의 마무리 시점 일본 아베정권이 들어서면서 한일관계는 물론, 중일관계가 계속 악화되고 있다.영토분쟁이 심화되고 과거사 문제, 특히 위안부 문제가 지속되고 있는데 과거에 비해 ...
이은구칼럼- 밑 빠진 독은 교체해야
밑 빠진 독은 교체해야 김영삼 대통령 때 농촌을 살리겠다고 막대한 재정을 농촌에 퍼부은 일이 있다.그러나 농촌은 살아나지 않았다.지금도 곡물 가를 안정시키고 농촌을 살리기 위해 논농사직...
발행인칼럼- 목재산업박람회 활성화 방법
목재산업박람회 활성화 방법목재산업박람회가 제자리를 잡아가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향후 목재산업박람회가 목재업계는 물론 일반인의 축제 한마당으로 뿌리를 내리도록 해야 한다. 목재산업단체총연합회는 지난 3...
이은구칼럼- 이겨도 도토리 져도 도토리
이겨도 도토리 져도 도토리지금 한반도에서는 ‘도토리 키 재기’ 게임이 한창 진행 중이다.서로 상대방을 비방하며 곧 공격을 할 것처럼 으르렁대고 있다.세계 각국의 취재진들이 속속 들어와 ...
남기고 싶은 목(木)소리- 연재 67
-  성남기업(주) 김강배 회장 자서전- 남기고 싶은 목(木)소리 -감회어린 성남기업 70주년나는 진실로 전 사원을 내 식구라고 생각했고, 사원들 또한 그런 나를 믿고 따라 주었다. 그 진실이 변함없이 오랜 시간...
남기고 싶은 목(木)소리- 연재 66
-  성남기업(주) 김강배 회장 자서전- 남기고 싶은 목(木)소리 -감회어린 성남기업 70주년나는 진실로 전 사원을 내 식구라고 생각했고, 사원들 또한 그런 나를 믿고 따라 주었다. 그 진실이 변함없이 오랜 시간...
이은구칼럼- 네 탓 병
네 탓 병KBS, MBC, YTN 3대 방송국과 신한은행, 농협 일부의 컴퓨터 3,200대가 다운되는 사이버테러가 발생했다.IT강국을 자처하는 대한민국 심장부에 있는 주요기관의 컴퓨터가 일시에 멈춰버리는 대사건이 터진 후...
이은구칼럼- 가방끈 사회
가방끈 사회고위공직자 청문회의 단골메뉴(주민등록법 위반, 부동산 투기, 탈세, 논문표절) 중 논문표절이 가장 많이 회자되고 있다.최근엔 연예인, 체육인 등으로 번지고 있는 양상이다.근본 원인은 능력보다 가방끈...
제30대 신원섭 산림청장 취임사
제30대 신원섭 산림청장 취임사존경하는 전국의 임업인 여러분,그리고 산림공직자를 비롯한 산림가족 여러분!제30대 산림청장으로 여러분들께 인사를 드리게 된 신원섭 입니다.먼저 국토의 64%인...
이은구칼럼- 조각배 놀이
조각배 놀이 키리졸브 훈련을 트집삼아 대대적으로 전쟁 공포 분위기를 조성하고 있는 북한의 광적인 행위를 하루 종일 보도하고 있는 언론(종편채널)과는 달리 차분하게 대응하고 있는 정부가 마음에 든다. 도전하는...
발행인 칼럼- 목재법의 지원규정을 보며
목재법의 지원규정을 보며목재법의 탄생 배경에 ‘목재산업에 대한 정부의 지원근거 마련’ 을 이야기 한다. 그러나 그 말은 ‘달콤한 말’ 로 전체의 일부에 해당된다. 본래 법의 속성이 규제다. 목재법 제정 목적은...
남기고 싶은 목(木)소리- 연재 65
남기고 싶은 목(木)소리- 연재 65-  성남기업(주) 김강배 회장 자서전- 남기고 싶은 목(木)소리 -감회어린 성남기업 70주년나는 진실로 전 사원을 내 식구라고 생각했고, 사원들 또한 그런 나를 믿고 따라 주었...
이은구칼럼- 감투 값 못하면 벗어라!
감투 값 못하면 벗어라! 시민단체가 우후죽순처럼 늘어나고 있다.그 결과 시민단체의 순기능보다 역기능이 점점 증가하고 있어 또 하나의 사회문제가 되고 있다.새만금 사업, 천성산 관통 사업, 방폐장 신설, 제주 해...
애국자, 애국시민 기준 만들 때
애국자, 애국시민 기준 만들 때역사에 빛나는 영웅(애국지사)들은 주로 전쟁이 있을 때 나타났다.을지문덕, 김유신, 이순신 등이 대표적인 전쟁 영웅이다.영웅칭호는 붙일 수 없어도 외침이 있을 때 식민통치시대에 ...
이은구칼럼- 나무자원
나무자원 뉴질랜드 남섬에 밀포드사운드라는 거대한 국립공원이 있다.공원 입구부터 빽빽이 들어선 나무들이 필자의 마음을 사로잡았다.나무와 같이 35년을 살았으니 당연하지 않을까.필자는 인조 목을 오랫동안 생산...
이전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다음
회사소개 구독/광고안내 이용약관 개인보호정책 제휴안내 인터넷광고안내 자문위원단
  목재신문 Copyright(c) 2005 woodtimes.co.kr All rights reserved.
경기도 용인시 기흥구 신구로 52 삼구프라자 201호 Tel: 031) 286-8839 Fax: 031) 891-455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