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2018.07.20 (금)
칼럼
사설
인터뷰|모범
기획/연재
특집/인사말
김강배회장
인사|동정|봉사
> 여론광장
이은구칼럼- 확인 95%는 신뢰이고 성공조건이다!
확인 95%는 신뢰이고 성공조건이다! 교사생활을 할 때 필자의 별명은 ‘컴퓨터’였다.내 젊었을 때의 생활 중 아직도 가장 기억에 남는 일을 말하라 하면 주저 없이 말할 수 있는 것이 있다.미술평가 방식이다.학생들...
성남기업 김강배 회장의 자서전 연재를 마치며
성남기업 김강배 회장의 자서전 연재를 마치며성남기업(주)의 김강배 회장의 자서전 ‘남기고 싶은 목(木) 소리’ 연재를 마친다.김강배 회장의 기업경영과 개인의 철학이 담긴 이 자서전을 연재하면서 매 회마다 가...
남기고 싶은 목(木)소리- 연재 72
-  성남기업(주) 김강배 회장 자서전- 남기고 싶은 목(木)소리 -그리고 남는 이야기나는 가업을 승계했지만 자수성가한 대표적인 인물인 고 정주영 회장을 존경했다. 그의 검소함과 부지런함이 그렇게 좋았다. ...
남기고 싶은 목(木)소리- 연재 71
-  성남기업(주) 김강배 회장 자서전- 남기고 싶은 목(木)소리 -그리고 남는 이야기나는 가업을 승계했지만 자수성가한 대표적인 인물인 고 정주영 회장을 존경했다. 그의 검소함과 부지런함이 그렇게 좋았다. ...
남기고 싶은 목(木)소리- 연재 70
어제와 오늘, 그리고 내일20세기 최고의 건축계 지성인 루이스 칸은 ‘사랑하는 사람과 한 공간에 있을 때 산도 나무도 바람도 마음에 머물고, 공간은 하나의 세계가 된다.’ 는 유명한 어록을 남겼고, 그의 말처럼 ...
남기고 싶은 목(木)소리- 연재 69
-  성남기업(주) 김강배 회장 자서전- 남기고 싶은 목(木)소리 -어제와 오늘, 그리고 내일20세기 최고의 건축계 지성인 루이스 칸은 ‘사랑하는 사람과 한 공간에 있을 때 산도 나무도 바람도 마음에 머물고, 공...
이은구칼럼- 을로 살아가는 지혜
을로 살아가는 지혜남양유업의 밀어내기 횡포를 참다못해 들고일어난 대리점 점주들의 집단 반발사건은 과거부터 있었던 관행적 갑을관계가 곪아 터진 하나의 사건일 뿐이다.발주자와 시공자는 늘 갑을관계에서 벗어...
노인정을 치매예방 센터로... 이은구칼럼
노인정을 치매예방 센터로... 필자가 어렸을 때, 할머니 방문이 밖으로 잠긴 것을 자주 보았다.할머니는 문에 붙은 창호지를 모두 뜯어내고 때로는 변을 창살에 덕지덕지 발라 놓고 있기도 했다. 농촌에서 치매노인을...
목재신문 창간 9주년 축사
목재신문 창간 9주년 축사목재신문의 창간 9주년을 진심으로 축하드립니다.업계와 학계 그리고 사회 전반의 다양한 소리들을 담아 생산자와 소비자에게 유용한 정보와 뉴스로 목재산업 및 목재문...
목재신문 창간 9주년 축사- 한국목재공업협종조합 이사장
목재신문 창간 9주년 축사금년 5월25일로 창간 9주년을 맞이하는 “목재신문”의 발전과 도약을 진심으로 축하드립니다,  목재신문은 우리나라 목재산업 종합뉴스 전문지로서 창간이래 지금까지 폭넓고 깊이 있...
목재신문 창간 9주년 축사- 국립산림과학원장
목재신문 창간 9주년 축사목재신문 창간 9주년을 진심으로 축하드립니다. 전 세계 경제위기와 맞물려 위축된 목재산업의 열악한 환경에서도 목재전문지로써 둥지를 틀고 꿋꿋하게 헤쳐 나와 지금...
목재신문 창간 9주년 축사 - 산림청장
목재신문 창간 9주년 축사 2004년 5월 25일 창간이레 우리나라 목재분야의 전문신문으로써 목재인의 권익 보호와 목재이용 확대에 앞장서고 신속 정확한 목재정보를 제공함으로써 목재산업 및 목...
남기고 싶은 목(木)소리- 연재 68
-  성남기업(주) 김강배 회장 자서전- 남기고 싶은 목(木)소리 -어제와 오늘, 그리고 내일20세기 최고의 건축계 지성인 루이스 칸은 ‘사랑하는 사람과 한 공간에 있을 때 산도 나무도 바람도 마음에 머물고, 공...
이은구칼럼- 나라꽃 바꾸자!
나라꽃 바꾸자! 국회의사당 주변에도, 청와대 가는 길에도, 가야산 중턱에도 봄이면 전국 방방곡곡에 흐드러지게 피는 벚꽃...삼천리강산을 뒤덮은 벚꽃은 우리나라 꽃인가? 일본 꽃인가?벚꽃은...
이은구칼럼- 철원공단 구상
철원공단 구상50년간의 투자 보장만 믿고 개성공단에 입주한 123개 기업이 ‘폐쇄냐, 조업 재개냐’의 갈림길에서 잠을 설치며 기다리고 있다.남한 근로자 800명과 북의 근로자 54,000명의 생계...
이전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다음
회사소개 구독/광고안내 이용약관 개인보호정책 제휴안내 인터넷광고안내 자문위원단
  목재신문 Copyright(c) 2005 woodtimes.co.kr All rights reserved.
경기도 용인시 기흥구 신구로 52 삼구프라자 201호 Tel: 031) 286-8839 Fax: 031) 891-4553